성경교리

[성령강림 - 엘그레코 성화]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0515_01.jpg

성령 강림, 엘 그레코,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 소장

- 성령 강림의 증인이 되어 -

엘 그레코(El Greco, 1541-1614)는 사도행전 2장 1-4절을 배경으로 ‘성령 강림’을 그렸다. 오순절이 되었을 때 그들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하늘에서 거센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나더니, 불꽃 모양의 혀들이 각 사람 위에 내려앉았다. 그러자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찼다.

엘 그레코(El Greco, 1541-1614)는 사도행전 2장 1-4절을 배경으로 ‘성령 강림’을 그렸다. 오순절이 되었을 때 그들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하늘에서 거센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나더니, 불꽃 모양의 혀들이 각 사람 위에 내려앉았다. 그러자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찼다.
그 림 을 보 면 원 형 천 정 에 있 는 성 령 을 상 징 하 는 비둘기로부터 빛이 내려오고 있다. 불꽃 모양의 빛이 각 사람들의 머리 위에 내리고 있다. 그런데 위로부터 1/3 지점에 나란히 위치한 열 명의 시선은 수평을 이루고 있고, 그 중심에 성모님이 있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은 총 열다섯 명인데, 세 명의 여자와 열두 명의 제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맨 아래 오른쪽 제자는 하늘을 향해 쓰러질 듯한 자세로 한 손을 뒤로하여 계단의 난간에 몸을 지탱하고, 다른 팔은 위로 벌린 채 모든 관심과 시선을 위로 향하고 있다. 사람들의 위치는 원형을 이루고, 사람들의 시선은 삼각형을 이뤄 원뿔 형태의 기하학적인 구조가 그려진다. 그리고 제자들의 몸이 이루는 커다란 두 사선은 순교자들의 승리를 상징하는 종려나무의 가지 모양이다.

또 손의 자세나 모든 동작이 곡선으로 이어져 신비로운 통일감을 더해 준다. 그런데 제자들의 모든 손과 팔이 벌려져 있지 않은가? 그것은 성령 강림이 열린 마음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모님은 유일하게 두 손을 합장하고 있다. 성모님은 우리의 간구와 기도를 하느님께 향하게 하는 중개자이기 때문이다.
이 그림에서는 성모님을 바라보는 세 사람이 나온다. 노란 옷을 입은 왼편의 남자가 베드로이고, 성모님 옆에서 고개를 돌리는 여인이 마리아 막달레나이며, 녹색 옷을 입은 오른편의 남자가 사도 요한이다. 베드로는 그분을 바라보며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표현하고 있다. 그의 시선은 성모님에 대해 “당신은 교회의 어머니이십니다.”라고 칭하는 것 같다.

요 한 은 그 분 을 향 해 팔 을 쳐 들 고 어 머 니 로 서 공경하겠노라고 선서하는 것 같다. 마리아 막달레나의 시선은 그분의 신비로운 내면까지도 들여다보도록 우리를 인도하는 것 같다. 이 그림은 신비주의가 유행하던 16세기 스페인을 반영하고 있고, 이 시대에 아빌라에서는 성녀 데레사와 십자가의 성 요한이 사람들을 관상의 세계로 인도했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왼쪽 맨 아래에 있는 제자는 자기의 허물을 벗어 던지듯 자기의 망토를 벗어 던지고 일어나 성모님을 향해 계단을 오르고 있다. 그리고 다른 한 제자도 우리에게 성령 강림의 증인이 되라는 듯이 우리를 강렬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렇다면 성령 강림의 증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일까? 첫째는 제자들처럼 닫힌 마음을 여는 것이고, 둘째는 성모님처럼 하늘을 향해 마음을 모우는 것 아닐까?

“천주의 성모 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이 그림이 그가 마지막 활동 시기에 그린 작품이란 게 맘에 더 찡하다.

(손용환 신부, 성경 미술관)

Attachments: 0515_01.jpg
Date entered: 05-15-2016
No Message Date Message Title
111 09-24-2017 정남진 신부 특강, "성경 말씀, 어떻게 들을 것인가?"
110 01-08-2017 주님 세례 축일 / 1월 9일(월)
109 01-08-2017 주님 공현 대축일
108 06-05-2016 예수 성심께 천하만민을 바치는 기도
107 06-05-2016 [예수성심성월] 예수 성심의 무한한 사랑, 사랑의 실천으로 응답하는 삶
106 05-15-2016 [성령강림 - 엘그레코 성화]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105 05-08-2016 [복음속으로 - 렘브란트 성화 해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강복하시며 하늘로 올라가셨다”
104 05-01-2016 [성모성월] 성모의 노래
103 04-24-2016 [복음 속으로]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요한 13,34)
102 04-03-2016 [하느님의 자비 주일] 부활로 드러난 ‘하느님 자비’에 감사
101 03-20-2016 주님의 수난과 죽음 묵상, 부활을 기념하고 체험하는 거룩한 성주간
100 03-13-2016 [복음속장면]주님의 자비는 우리에게 새 날을 열어 준다
99 02-28-2016 주님을 위한 24시간 기도 [2016년 3월 4일~3월 5일]
98 02-07-2016 참회하고 회개하는 사순시기
97 01-31-2016 [2016년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인류는 한 가족, 모든 피조물을 돌봅시다!”
96 01-31-2016 2월 2일은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활의 날)
95 01-24-2016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 세계 10대 청소년들에게
94 01-24-2016 [전례와 삶] 주일은 주님의 날
93 01-17-2016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1월18일 ~ 25일]
92 01-17-2016 주일 미사 독서는 어떻게 정해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