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교리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1월18일 ~ 25일]

‘교회 일치’란

교회는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1월 18일-25일) 동안 모든 그리스도인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기도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교회 일치’는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하십시오.”(요한복음 17,21)라고 하신 예수님의 뜻을 이뤄나가는 여정입니다.

일치기도 주간은 왜 1월에 지내나요.

성공회에서 가톨릭으로 개종한 미국의 왓슨 신부님이 1908년 1월 18 일에서 1월 25일 사이 주간에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회를 시작했습니다. 당시 1월 18일은 베드로 사도좌 기념일이었고(현재는 2월 22일), 25일은 바오로 사도의 개종 축일이었습니다. 베드로를 중심으로 모든 교회가 하나가 되자는 의미를 담고 있지요. 개신교에서는 사도들이 일치하여 성령을 맞이하고 교회가 시작된 성령강림 주간을 교회 일치 주간으로 보냈습니다. 1930년대 프랑스 쿠튀리에르 신부님의 노력으로 1941년 신앙과 직제위원회는 일치 주간을 1월 18일에서 25일 사이로 옮겼고 1948년 세계교회협의회 창설 이후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이 이 기간에 일치 기도를 하게 됐습니다. 1968년 이후 일치기도 주간은 교황청 그리스도인 일치촉진평의회와 세계교회협의회 신앙과 직제위원회가 공동으로 준비한 기도문을 따라 진행됩니다.

‘갈라진 형제’는 어떤 의미이며, 구체적으로 누구를 지칭하나요.

동방교회는 1054년 상호 파문을 계기로 서방교회인 로마 사도좌와 친교를 단절했습니다. 또 서방교회 내부에서 16세기에 일어난 ‘종교 개혁’으로 말미암아 개신교가 생겨났습니다. 그리스도인들 가운데 로마 주교를 인정하지 않는 이들을 갈라진 형제라고 칭합니다. 왜냐하면 세례를 받은 모든 이는 세례를 통해서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레오 13세 교황은 동방교회를 일컫던 ‘이교인’과 프로테스탄트를 칭하던 ‘열교인’을 ‘갈라진 형제’로 바꿨지만 잘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요. 요한 23세 교황이 제2차 바티칸공의회 때 강조하면서 ‘갈라진 형제’라는 표현이 확산됐습니다.

가톨릭교회와 갈라진 교회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교회마다 특성과 역사, 상황 등이 다른데요. 간단히 언급하자면, 가톨릭교회와 개신교회는 특별히 성사 부분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입니다. 개신교는 칼뱅 이후 말씀 중심으로, 가톨릭은 그 대응의 하나로 성사에 무게중심을 둔 역사적 흐름이 이어졌습니다. 때문에 가톨릭교회는 상당히 오랫동안 개신교회가 갖지 않은 성사를 중시하고, 상대적으로 말씀을 대하는데 소홀히 한 면이 있었습니다. 또한 가톨릭은 주교를 중심으로 하는 교구와, 교황을 중심으로 모인 세계 주교단이 교회를 이끌어가는 특징이 있고, 장로교 등의 개신교는 개별교회를 중심으로 합니다.

세계 일치운동 역사

제2차 바티칸공의회를 거치면서 일치를 향한 행보에 더욱 박차를 가했는데요. 특히 1965년에는 동서 교회의 상호 파문(1054년)을 취소하는 역사적인 행보를 이뤘습니다. 1999년 가톨릭교회와 루터교세계연맹이 ‘의화교리에 관한 공동선언’을 발표하고 교회 일치를 향한 새로운 문을 연 것도 주목할 만한 일입니다. 역사에서 개신교와 천주교는 믿음만으로 구원되는지, 구원에 행위가 필요한지 오랜 논쟁을 벌이고 의견 대립을 보였습니다. 공동선언에서는 의화는 믿음에서 시작되지만, 참된 믿음은 반드시 선행을 동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06년에는 이 공동선언에 감리교도 참여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함께 공부하면서 이룰 수 있는 변화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함께 공부하는 과정은 기본적으로 상호 이해를 넓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함께 역사를 살펴보고 신학적으로 내용들을 되짚어보면, 가톨릭이 개신교를 ‘집 떠나간 아이들’ ‘부모 없는 자식’ 등으로 표현하고, 개신교는 가톨릭을 마리아교로 치부하는 등의 오해들도 불식될 것입니다. 또 가톨릭신자들은 불교신자들과는 잘 맞지만, 개신교신자들과는 어울리기 힘들다는 등의 사고 또한 변화될 필요가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같은 신앙을 고백하는 이들과 먼저 일치를 이뤄야 한다는 사고가 확산되길 기대합니다. 나아가 가톨릭과 개신교 신자들이 함께 성경 나누기를 할 수 있을 날도 기대합니다. 궁극적으로 신학의 대화만이 아니라 신앙의 대화를 할 수 있길 바랍니다. 일치운동은 그리스도교 각 교파들이 각자에게 부족한 것을 서로 배우고, 복음 실천을 통해 하느님께 더욱 가까이 나아가는 발걸음입니다.

(가톨릭 신문, 신정훈 신부 인터뷰 중)

그리스도교 일치를 위한 기도

○ 주 예수 그리스도님,
주님께서는 돌아가시기 전날 밤에 아버지께 기도하신 대로
주님과 아버지께서 하나이시듯
주님을 믿는 모든 이가 하나 되기를 바라셨나이다.
● 저희는 같은 믿음으로 세례를 받고 같은 주님을 모시면서도
서로 갈라져 주님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나이다.
○ 이제 저희는 한마음으로 기도하며 하나가 되고자 하오니
● 저희를 도와주시어 미움과 불신을 버리고
진리 안에서 서로 사랑하며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게 하소서 .
◎ 아멘.

Date entered: 01-17-2016
No Message Date Message Title
111 09-24-2017 정남진 신부 특강, "성경 말씀, 어떻게 들을 것인가?"
110 01-08-2017 주님 세례 축일 / 1월 9일(월)
109 01-08-2017 주님 공현 대축일
108 06-05-2016 예수 성심께 천하만민을 바치는 기도
107 06-05-2016 [예수성심성월] 예수 성심의 무한한 사랑, 사랑의 실천으로 응답하는 삶
106 05-15-2016 [성령강림 - 엘그레코 성화]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105 05-08-2016 [복음속으로 - 렘브란트 성화 해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강복하시며 하늘로 올라가셨다”
104 05-01-2016 [성모성월] 성모의 노래
103 04-24-2016 [복음 속으로]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요한 13,34)
102 04-03-2016 [하느님의 자비 주일] 부활로 드러난 ‘하느님 자비’에 감사
101 03-20-2016 주님의 수난과 죽음 묵상, 부활을 기념하고 체험하는 거룩한 성주간
100 03-13-2016 [복음속장면]주님의 자비는 우리에게 새 날을 열어 준다
99 02-28-2016 주님을 위한 24시간 기도 [2016년 3월 4일~3월 5일]
98 02-07-2016 참회하고 회개하는 사순시기
97 01-31-2016 [2016년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인류는 한 가족, 모든 피조물을 돌봅시다!”
96 01-31-2016 2월 2일은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활의 날)
95 01-24-2016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 세계 10대 청소년들에게
94 01-24-2016 [전례와 삶] 주일은 주님의 날
93 01-17-2016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1월18일 ~ 25일]
92 01-17-2016 주일 미사 독서는 어떻게 정해지나요?